사진
예전에 「황금성」이라 불렸던 대만의 진꽈스(金瓜石) 마을은 지금은 옛 영화를 멀리 하고, 밤이 되면 완연한 적막감에 휩싸인다.
예전에 「황금성」이라 불렸던 대만의 진꽈스(金瓜石) 마을
예전에 「황금성」이라 불렸던 대만의 진꽈스(金瓜石) 마을은 지금은 옛 영화를 멀리 하고, 밤이 되면 완연한 적막감에 휩싸인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