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진
빙동현(屛東縣) 동깡(東港) 위깡(漁港)은 원양어선이 출입하는 곳인데 매일 아침 새벽이면 어민들은 잡은 고기를 어시장에 정렬한 후 높은 값에 팔리기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다.  (駱重光  촬영)
빙동현(屛東縣) 동깡(東港) 원양어선
빙동현(屛東縣) 동깡(東港) 위깡(漁港)은 원양어선이 출입하는 곳인데 매일 아침 새벽이면 어민들은 잡은 고기를 어시장에 정렬한 후 높은 값에 팔리기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다. (駱重光 촬영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