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진
마주(媽祖)의 신교(神轎)라는 가마가 밖으로 순시를 나가면 온 하늘은 등불로 수놓아지며, 사방은 화약의 연기로 가득 찬다. 신동(神童)은 그 사이를 뚫고 지나가면서 행운과 안녕을 기원한다.
마주(媽祖)의 신교(神轎)라는 가마가 밖으로 순시를 나간다
마주(媽祖)의 신교(神轎)라는 가마가 밖으로 순시를 나가면 온 하늘은 등불로 수놓아지며, 사방은 화약의 연기로 가득 찬다. 신동(神童)은 그 사이를 뚫고 지나가면서 행운과 안녕을 기원한다.